Casadei | 브랜드

글로벌 Casadei Casadei,Fashion & Accessories
체사레 카사데이(Cesare Casadei)의 개인적 삶과 그가 현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하고 있는 풋웨어 기업인 카사데이(Casadei)의 이야기는 뗄래야 뗄 수 없는 밀접한 연관 관계에 있습니다. 1958년 리미니 외곽에 칼짜투리피쵸 카사데이(Calzaturificio Casadei)를 창립한 두 명의 제화 장인인 Quinto와 Flora Casadei 사이에서 체사레는 1962년에 태어났습니다. 체사레의 부모님은 이곳에서는 주로 관광객을 위한 샌들을 제작했으며 차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으로 점차 확대했습니다. 체사레에게 “경계”란 없었습니다.  집이든 공장이든, 동물 가죽이 보관되어 있는 창고든 벽이 없었으니까요. 시제품 제작, 생산, 숙련공, 전문가의 손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이 매끄럽게 흘러가 작은 걸작을 만들어냈습니다. 성인이 된 그는 스위스에서 국제적인 교육을 받게 되었습니다. 1970년대는 혁명과 혁신이 만연하던 시기였습니다. 여행, 자유에 대한 갈망이 그것이죠. 그러나 무엇보다 그를 자극했던 것은 자신의 경계를 넓히고자 하는 열망이었습니다. 가업을 잇는다는 그의 열정을 바탕으로 자신의 뿌리로 돌아와 부모의 회사에서 일했습니다. 1980년대 중반, 그는 10명의 제화기술자와 함께 자신만의 라인을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당시를 커리어에 있어 “가장 힘들었지만, 중요한 가치 형성의 시기”였다고 회고합니다. 그의 작업은 상당한 진전을 보였고 공급업체와의 관계도 갈수록 복잡하고 밀접해졌으며, 풋웨어 생산도 꾸준한 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유니섹스 스타일에도 손대기 시작했습니다. 희대의 놀라운 작품을 통해 그의 창의성이 정상에 이를 때까지 끊임없이 캐주얼 풋웨어를 제작했습니다. 종종 그의 수많은 시행착오, 실패와 성공은 카사데이의 미학적 스타일을 정의하는 학습 곡선과 같은 역할을 했습니다. 이는 오히려 가능성이나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끄는 밑바탕이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사용하지 않았던 소재와 작업 기술을 끊임없이 실험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카사데이는 밀라노에서 첫번째 쇼룸을 열고 1994년에는 이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었습니다. 이 당시가 그의 커리어에서 가장 민감하고 어려웠던 전환 시기였을 것입니다. 이 시기에 패션 시스템이 급진적으로 변하고 있었고 시장은 글로벌화되면서 새로운 작업 방식을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공급업체와 리테일러와 직접 관계를 맺으며, 생산 경험도 풍부했던 체사레는 회사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려 다른 디자이너가 따라올 수 없을 정도의 품질을 만들어 냈습니다. 현재 체사레는 숙련된 디자이너로 구성된 팀과 밀접하게 협업하여 이들의 뛰어난 장인정신과 최첨단 생산 시스템에 대한 지식을 고루 겸비하고 있습니다. 이 지식은 “메이드인 이탈리아”에서만 보장할 수 있는 기술적 독창성과 제조 과정에서 활용됩니다. 슈즈마다 독창적인 스타일은 자체 공장에서 생산되며 사용되는 원자재 대부분은 이곳에서만 독점적으로 제작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체사레는 그의 창의적 열정에 대한 상징적 특징에 대해 “자신의 창작물을 착용한 여성을 볼 때 느껴지는 그 묘한 기쁨, 바로 그것입니다. 그 순간 슈즈는 마법을 부려 나로 하여금 너무나도 고통스러운 노력과 열정을 이 환상적인 작업에 쏟아붓게 하니까요” 라고 말합니다.

구매 가능 매장

대서양을 건너는 여행을 출발하거나 북적거리는 대도시를 관광중이라면 DFS의 상징적인 빨간 점을 찾아보세요. 세계 최고급 패션 & 액세서리, 화장품 & 향수, 시계 & 주얼리, 와인 & 주류, 푸드 & 기프트 쇼핑의 최적지를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