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감을 주는 프랑스의 박물관

영감을 주는 프랑스의 박물관

글로벌 Paris_louvre.jpg

영감을 주는 프랑스의 박물관
가장 큰 유럽 국가 중 하나인 프랑스는 가장 즐겁고 멋진 풍경 몇 가지를 제공합니다. 풍부한 역사와 낭만적인 감성에 매혹된 이 도시는 도상학과 번창하는 예술 무대로 활기가 넘칩니다. 보르도의 일몰 아래에서 와인을 마시든, 지중해 해안을 항해하든, 빛의 도시(City of Light)에서 하이힐을 쇼핑하든, 세계 최고의 놀라운 전시물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프랑스의 가장 세련된 도시에 가면 반드시 봐야 할 박물관을 안내합니다. 

새로운 박물관들 중에는 Bordeaux’s Cité du Vin이 가론강 근처에서 6월에 개장합니다. 이 아름다운 공간은, 와인을 맛 보기 전 향을 음미하기 위해 잔을 돌릴 때 와인이 둥글게 소용돌이치는 모양을 형상화한 것입니다. 20개의 다양한 멀티미디어 설비를 갖춘 이 박물관은 교양을 갖춘 소믈리에부터 관광객까지 모든 사람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 줍니다. 

파리의 루이비통 재단은 21세기 건축 양식에 진정 어울립니다. 베르나르 아르노와 협력하여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이 건물은 내부의 예술품만큼 아름답습니다. 쟈흐당 다클리마타시옹(Jardin d’Acclimatation)의 푸르른 온실과 물웅덩이 위에 아치를 이루는 유리 구조물은 반드시 봐야 할 곳입니다. 

파리 장식미술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은 프랑스 패션의 럭셔리를 찬미하는 파리 모험가에게 완벽한 장소입니다. 루브르 안에 위치한 이 박물관의 둥그런 꽃 회랑은 패션과 가구 전시물에서 가장 유명한 작품을 전시합니다. 이번 여름에는 마텔(Mattel)의 수집품에 경의를 표하며 인형의 역사를 살펴보는 바비 인형 전시를 주최할 예정입니다. 

니스 마티스 박물관(Nice’s Musée Matisse)은 그가 살던 지역에 매우 큰 영향력을 미친 예술가인 앙리 마티스의 위대한 작품을 전시합니다. 휴양지의 자유로운 분위기와 니스를 정의하는 멋진 해안 배경이 담긴 마티스의 작품이 박물관의 벽에 걸려 있습니다. 

또 다른 항구 도시로 꼭 가봐야 할 곳은 마르세유의 MuCEM으로, 지중해 문화를 전문으로 하는 유일한 박물관입니다. 박물관을 둘러싼 가는 줄 세공 콘크리트가 건물 내부에 화려한 그림자를 만들어, 바다 속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줍니다. 

세계에서 가장 이국적인 여행지 중 몇 곳을 특집으로 다룬 당사의 특별한 여행 안내서 시리즈를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