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대회 수상 경력의 최고의 위스키 5종

국제대회 수상 경력의 최고의 위스키 5종

글로벌 1---awardwining-desk.jpg

수제 칵테일, 온더락, 스트레이트 중 무엇을 좋아하든지, 모든 순간은 최고의 위스키와 함께 해야 마땅합니다. 국제주류품평회에서 최고의 수상을 하고, DFS의 전문가가 엄선한 위스키 셀렉션을 통해, DFS는 최고 일류의 위스키를 만날 수 있는 궁극의 목적지가 되었습니다. 싱가포르 기반의 포토그래퍼 C.R 탠이 촬영한 DFS 엄선 최고의 위스키를 확인하고, DFS의 위스키 셀렉션도 확인해보세요. 

글렉디픽 19년 올드 에이지 오브 디스커버리 버본 캐스크: 스위트 토피와 타르트 오레지 마멀레이드의 기분 좋은 아로마는 넛메그, 카다몸, 가죽의 깊은 향과 바닐라, 카라멜의 조화가 돋보이는 향을 선사합니다. 본 위스키는 이렇게 상충되면서도 서로를 보완하는 다양한 향의 훌륭한 조화를 인정받아, 국제주류품평회의 싱글 몰트 스카치 부문에서 골드 아웃스탠딩의 영예를 얻은 바 있습니다.

더 하우스 오브 헤이즐우드 21년산: 본 스카치 위스키는 스파이스, 우드, 과일의 아로마를 특별하게 조합하여, 국제주류품평회에의 스카치 디럭스 블렌드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셰리와 우드 스파이스의 첫 노트는 대추와 구운 아몬드의 향으로 이어지며, 미묘한 시나몬의 피니시를 선사합니다. 아르데코에서 영감을 받은 디캔터의 피스타치오 녹색과 금색 장식은 호박색의 스카치 블렌드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어 시각과 미각 모두를 만족시킵니다.

글로벌 2---awardwining-desk.jpg

시바스 리갈 엑스트라: 클래식한 위스키를 새롭게 해석한 시바스 리갈 엑스트라는 국제주류품평회의 스카치 디럭스 블렌드 부문에서 금상을 수여한 바 있습니다. 스페인 올롤로소 셰리 캐스크에서 숙성을 거쳐, 오크와 셰리의 향을 선사합니다. 첫 모금에서 마지판과 카라멜의 따듯한 달콤함을 느낄 수 있으며, 시나몬, 생강의 향으로 이어진 뒤 바닐라와 아몬드의 부드러운 피니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아벨라워 아부나흐 배치 58번: 클로브와 커피의 향은 깊은 스파이스 향을 더하며, 치커리는 본 위스키만의 특별한 우드 피니시를 선사합니다. 아벨라워 배치 58번의 명성 높은 아부나흐 셀렉션은 스페인 오롤로소 셰리 캐스크에서 숙성을 거쳐, 건포도와 다크 초콜렛의 풍부한 풍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복합적인 풍미와 높은 ABV도수를 지닌 본 위스키는 국제주류품평회의 캐스크 스트렝스 스카치 위스키 트로피를 받은 바 있습니다.

발렌타인 21년산: 풍부한 맛과 크리미한 목넘김을 자랑하는 발렌타인 21년산은 국제주류품평회의 스카치 디럭스 브렌드 부문에서 골드 아웃스탠딩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잼, 사과, 부드러운 플라워 노트를 느낄 수 있으며, 감초, 보리, 헤더꽃의 스파이스 풍미가 마지막까지 부드러운 목넘김을 선사합니다.

글로벌 3---awardwining-desk.jpg